본문으로 바로가기

미혼 남녀 과반수 “띠 궁합 신경 쓰여”

category 궁합 2013.11.12 16:01

결혼을 앞둔 미혼 남녀 대다수는 띠 궁합을 상당히 의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피결혼문화연구소(www.hpseoul.com)는 구랍 13일부터 올해 1월7일까지 미혼 남녀 704명(남 351명, 여 353명)을 대상으로 “원만한 결혼생활을 위해 띠 궁합도 맞아야 한다고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미혼 여성은 43.3%(153표), 남성은 39%(137표)만이 “그렇지 않다”고 답변했다고 8일 밝혔다.

여성의 경우 “가급적 맞았으면 좋겠다”라는 답변이 28.6%(101표), “부모님께서 의식하면 따르겠다”가 17%(60표), “그렇다”가 11%(39표)로 띠궁합에 대한 응답자중 56.6%는 신경이 쓰인다는 성향을 보였다.

남성 또한 “부모님께서 의식하면 따르겠다”가 31.6%(111표), “가급적 맞았으면 좋겠다”와 “그렇다”는 각각 16.8%(59표), 12.5%(44표)로 총 61%가 궁합을 의식했다.

이와 관련 해피 결혼문화연구소 홍수희 소장은 “요즘 젊은 남녀들도 의외로 궁합, 사주등을 심심찮게 보고 있다”며 “대부분 재미에 목적을 둔다고 하지만 속내는 주요사안에 대한 결과를 놓고 심각한 반응을 보일만큼 겉과 속이 다른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인터넷뉴스팀 bodo@segye.com, 팀 블로그 http://net.segye.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