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성씨의 유래

category 기타자료 2013.05.30 21:00

 

한국성씨의 유래

한반도는 삼국시대 전후부터 성을 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국시대
고구려는 장수왕시대부터  중국에 보내는 국서(國書)에 고(高)씨의 성을 사용했다. 

백제는  근초고왕 시대부터 여(餘)씨, 무왕 때부터 부여씨(扶餘氏)를 사용했으며, 

신라는 진흥왕 시대부터 김씨 성을 사용했던 역사기록이 있으며,  
또한  박(朴), 석(昔), 김(金) 세 성씨의 전설이 전해져오고, 3대 유리왕때 육부촌장에게 이(李), 정(鄭), 손(孫), 최(崔), 배(裵), 설(薛)씨의 성을 하사하였다고 한다


고려시대
고려의 태조 왕건은 개국 공신들과 지방 토호세력들을 통합 관장하기 위하여 전국의 군.현 개편작업과 함께 성을 하사 하면서 우리나라 성씨의 체계가 확립되었다.
태조 왕건이 후백제와의 전쟁에서 공을 세운 김선평, 권행, 장정필에게  안동 김씨, 안동 권씨, 안동 장씨 성을 하사하게 된다.

고려 문종 9년(1055년)에 성이 없는 사람은 과거 급제 할 수 없다는 법령을 만들었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의 성이 보편화되어 일반민중이 성을 쓰게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볼수 있다.
때문에 문종 이후의 사람을 시조로 하는 성씨가 많아졌다.


조선시대
조선초기에는 전체인구의 10-15% 를 차지하는 양반 계급만이 성씨를 가지고 있었다.
또한 양반은 국가의 지배계층이었다.
40%를 차지하는 평민이나 30%정도를 차지하던 천민에게는 성씨가 없이 돌쇠,떡쇠, 개똥이, 삼돌이 등 이름만 불리었다.

또한 양반 계급으라 할지라도 죄를 지어 천민으로 강등하거나 출가를 하면 성은 사용할 수 없었다.

조선중기 이후부터는 전체 인구의 40% 를 차지하는 평민들 중의 일부도 족보를 만들고 성씨를 가지게 되었다.

이조 중기무렵부터는 조상을 미화하고, 조상들의 벼슬을 과장하거나 조작함은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명문 가문의 족보를 사고 팔거나, 훔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또한 사대주의 사상에 물들어 중국에서 유래된 족보도 많았다. 

이조시대 후반부터 양반 계층 숫자는 점점 더 늘어난다. 
조선말기인 1894년(고종 31년)의 갑오경장에 의하여 신분제도가 철폐되고 모든 국가 제도가 근대적인 것으로 바뀌면서 크게 개혁되었다

양반 상민의 신분격차가 없어질 무렵 너나 없이 양반임을 주장하게 되고 매관매직은 물론 족보까지 사고 파는 행위도 성행하게 된다. 

 

일제시대
그후 1909년 일제는 모든 사람이 성씨를 갖도록 하는 민적법을 1909년에 시행했다. 
이는 모든이가 평등하게 사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함이 아니라, 양반 중심의 사회 질서를 허물기 위해서다 

즉 천민이든 양반이든 상관없이 자신의 성씨를 갖고 호적을 신고하도록 강제함으로써 특별한 신분제도를 가진이의 부각됨을 없애기 위함이었다.
그렇게 해서 우리나라에는 성을 갖지 못한 사람이 없게 되었다. 

일제가 성이 없던 밑바닥 천민(노비)계층에게 이들에게 신청하는 대로 유명성씨의 호적을 준것은 
조선의 양반성씨들이 씨족별로 단결하는 것을 방해하기 위해 나온것이고, 
노비를 양민화 시켜서 수탈의 대상을 늘이기 위한 식민통치정책의 일환이였다. 

이때 호적담당 관리나 경찰이 임의로 성씨를 만들어주기도 하였지만, 
전국민의 40% 이상이 되던 성씨가 없던 평민이나 천민층이 새로 성씨를 만들기보다는 권문세도가나 거대씨족의 성씨를 빌려서 신고함으로써 특정성씨의 비중이 크게늘어나는 기현상이 생기기도했다.

 명문세도가의 노비들이 새 성씨를 신고하면서 모시던 양반의 성을 그대로 따서 지은 경우도 있었고, 
거꾸로 해방된 노비를 회유하여 성씨를 부여한 뒤 노역을 시켰던 경우도 있었다. 
심지어 자신이 부리던 노비들을 모두 해방시키고 자신의 성씨를 부여해 주었던 양반도 있었다
한예로 김좌진 장군댁 노비 100여명도 안동김씨 호적을 만들어 가졌다 한다. 

그 때 가장 인기 있던 성씨가 흔하면서도 유명한 '김이박 등'이였다. 
그래서 유명한 성이 더욱 흔해지게 된 것이다.

다시말해 본관에 따라 성씨의 우열과 가문의 품격에 차등이 있었기 때문에 본관을 유력 가문으로 바꾸는 경우가 많았으며, 

더구나 깊은 사대주의 사상으로 인해 본관과 시조를 중국의 같은 성씨로 바꾸는 경우도 많아 위조족보가 대량 작성되었다.

 

대한민국
우리나라 인구 중 상위 10대 성씨가 차지하는 비율이 64.1%이다.
金씨가 9,926천명(21.6%)으로 가장 많고, 다음 李씨가 6,795천명 (14.8%), 朴씨 3,895천명(8.5%) 등의 순으로 분포되어있다.
즉 가장 많은 성씨인 김이박 씨의 비율은 전체인구대비 약 45%에 이른다.

옛부터 우리나라엔 중국이나 일본 베트남 등에서 온 귀화한 사람도 많아 엄밀히 따져 단일민족으로만 보기는 힘들다.

오히려 유사한 풍습이나 언어, 유사한 종족간의 연합체가 더 맞을지도... 
현재 한국의 성씨는 288개 정도이며 이중  130여개 성씨는 귀화성씨이다.

우리나라는 족보와 가문을 중시해 성씨를 변경하거나 새로 만드는 것을 치욕으로 느끼며 또한 욕중에서도 가장 심한 욕으로 분류된다.

다른사람에게 자신의 말이나 행동에 대한 의지의 표현으로  "틀렸으면 성을 갈겠다" 식으로 성씨는 중요한 뿌리의 역활로 여기게된다.

현대사회에서 어슬픈 교양에다 전통있는 양반집 가문의 후손임을 자처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오히려 양반집 개똥이나 돌쇠, 마당쇠였을 수도 있다.

참고 : 지금의 국민이라는 말을 이전에는 백성이란 말을 사용했는데 이는  100개의 성씨 씨족들이 모여 이룬 나라의 구성원을 이른 말이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나라 2013.09.14 20:50

    내나이 저물도록 백성의 뜻도 모르고 살았더이다 , 부끄럽 쑤다

  2. 신나라 2013.09.14 20:54

    오늘 학습 시켜주신 우리 한마음 이 ,회장님 감사합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