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육신과 육친 그리고 십신의 개념정리



사주명리학에서의 용어 중에 육친(六親)과 육친(肉親)은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아울러 육신(六神)과 십신(十神)에 대해서도 그 개념을 정리해 봅니다.

[육신 六神]
사주에서 일간을 중심으로 한 관계 설정은 여러가지로 나뉩니다.
사주에서 신(神)은 혼령이나 귀신이 아니라, 글자를 귀하게 여겨 높여 사용하는 말입니다.
마찬가지로 용신(用神), 희신(喜神), 기신(忌神)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용신은 일간이 사용하기를 바라는 글자이고, 희신은 일간이 반기는 글자입니다.
마찬가지로 기신은 일간이 가까이 하기를 꺼리는 오행의 글자를 말합니다.  

.아신 (我神) - 일간 자신을 말하는 것으로, 아신(我身)이라고도 합니다. 
.비겁 - 비견과 겁재로 형제 자매 등 자신과 비슷한 위치의 친족을 나타냅니다.
.식상 - 자식을 표시합니다.
.재성 - 아내나 부친 또는 시모를 나타냅니다.
.관성 - 남편이나 자식을 의미합니다.
.인성 - 모친을 나타냅니다.
사주에서 육신은 자신을 포함한 위의 여섯가지의 관계 설정을 나타냅니다.


[십신 十神]
.십신에는 육신의 오행을 음양으로 나눈 것을, 육친으로 표시한 것입니다.

-자성 自星
 .비견 : 명주자신과 오행이 같고 음양도 같은 경우가 됩니다.
 .겁재 :명주와 오행이 같고 음양이 다른 경우가 됩니다.
 
-설성 洩星
 .식신 : 명주자신이 생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같은 경우가 됩니다. 
 .상관 : 명주자신이 생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다른 경우가 됩니다.
 
-재성 財星
 .편재 : 명주자신이 극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같은 경우가 됩니다.
 .정재 : 명주자신이 극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다른 경우가 됩니다.
 
-관성 官星
 .편관 : 명주자신을 극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같은 경우가 됩니다.
 .정관 : 명주자신을 극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다른 경우가 됩니다.
 
-인성 印星
 .편인 : 명주자신을 생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같은 경우가 됩니다.
 .정인 : 명주자신을 생하는 오행으로 음양이 다른 경우가 됩니다.
  


 이 명조는 해월에 태어난 갑목일간인 남명사주가 됩니다.
 부친은 년간의 편재 무토로 동주지지의 생조를 받아 힘이 영향력이 대단합니다.
 모친은 월간의 계수로 역시 지지에 통근한 상태라 힘과 주관이 뚜렷합니다.

 일간 갑목의 입장에서는 초년에 어느 정도 경재적으로 윤택한 것으로 해석합니다.
 성장과정에서는 최선을 다해 배움의 길을 닦게 됩니다.
 자신의 시기에서는 열심히 일해(상관), 아내(재성)인 무토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아내인 시간 무토는 동주지지에 통근을 하여 주관이 뚜렷하고 고집도 있는편입니다.
 일간 갑목과는 음양이 조화를 이루지 못해, 다소 정은 돈독하다고 볼 수는 없는 명조입니다.
 그러나, 일간의 아랫자리에 위치하여 인연이 깊고, 남편의 뜻을 잘 헤아리는 아내입니다.

 남편과 아내는 서로간에 도음을 주는 사이라 아내덕, 남편덕이 큰 좋은 부부가 됩니다.
 이런 명조의 경우는 나이가 들수록 재물복이 좋아지는 사주가 됩니다.


[육친 肉親]
.육친은 혈족관계를 나타냅니다.
.여기에는 조부모, 부모, 형제 자매와 자녀를 나타냅니다.
.이 육친에는 배우자는 피를 나눈 사이가 아니라 포함되지 않습니다. 
.이런 사유로 부모형제는 덕이 중요한 반면, 배우자는 인연이 중요하다고 보는 것입니다.
.사주에서 배우자는 일간과 거리가 멀면 인연이 없다고 봅니다.

예를 들어 전쟁통에 함께 피난오지 못하고 이북에 남겨진 아내는 옛날의 아내가 됩니다.
한때 자신의 아내였던 사람이라는 뜻이지요.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 그리워하는 마음도 서로 옅어지게 됩니다.
현실적인 문제가 갈라놓은 인연의 끈이되어 재혼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부부는 돌아 누우면 남남이 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북에 남겨두고 떠나온 자식은 엣날 자식이 아닙니다.
언제까지라도 가슴에 남겨진 쉽게 만나지 못하는 아들, 딸일 뿐이지요.
이렇듯 천륜으로 엮여진 사이가 육친(肉親)이 된다는 것입니다. 

위 명조는 인월에 태어난 을목일간의 여명사주가 됩니다.
일간은 년간의 정관과 합을 하고 싶은 심정이나 월간 정재로 인해 합이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 경우는 부친의 반대일 수도 있고, 돈 때문에 같이 하기 힘든 경우도 되겠네요.

을목일간의 정관 경금과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하거나 사귀었다면, 결국은 갈라서야 되는 명조로 봅니다.
부부의 인연은 이렇듯 멀리 떨어져 있으면 인륜의 끈으로 이어가기 힘든다고도 봅니다.
비록 음양이 조화를 이루어 정이 남다르고, 서로간에 합을 이루는 사이라 부부덕도 큽니다.

그러나 부부의 인연은 정이나 덕보다 더 크다고 보는 것입니다.
부부의 인연은 일간을 중심으로 같이 붙어있는 월주와 일지, 시주에 한한다고도 봅니다.     


[육친 六親]
.사주에서 가족관계를 설정할 때 사용하는 용어에 해당합니다.
.여기서의 육친(六親)은 일간을 위주로 하는 현실적인 거리가 되겠네요.
.자신으로 부터 가장 가까운 부친과 모친, 형제 자매, 아내와 자녀를 나타냅니다
.물론 여명일 경우는 남편이 포함되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