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운세풀이(5) - 직업의 변동과 운세의 부침이 큰 명조


[직업이 변동되는 경우]
-자의에 의한 경우는 현재의 직장이나 직업보다 좀 더 너은 환경이나 수입을 위해, 자신의 결단으로 직업이나 직장을 변경하는 경우가 됩니다. 물론, 다니던 회사에 사표를 내고 자영업을 하는 경우도 포함되겠지요.
 
-타의에 의해 직업이나 직장의 이동, 변동이 생기는 경우가, 가장 힘든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직장에서 해고를 당하거나 좌천, 보직해임 등이 여기에 속할 것입니다. 이 경우는 소속된 조직의 사업 부진 등도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의 자신의 흉운이 크게 작용하는 경우가 될 것입니다. 

-조직생활이 힘든 경우는 양월태생의 신강한 명조의 양일간이 상관과 편재를 향하는 경우가 됩니다. 직장생활에 불평과 불만이 크고, 재물에 대한 탐심이 강해 직장생활에 안주하기 힘든다고 봅니다.
 

[직업의 변동이 적은 경우]
-음양이 균형되고, 오행이 조화를 이룬 명조에서 충극이 없이 안정된 경우는, 운에 따른 영향을 거의 받지 않게되어, 직업이나 직장에 만족도가 크고, 직업의 이동 변동이 적게 됩니다.


위 명조는 음양이 어느 정도 조화되고, 오행이 모두 갖추어진 오행구족격의 명조입니다. 이런 명조에서 충극이 없는 경우는 직업이나 가정생활, 건강문제 등에서 변동이나 부침, 기복이 적어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는 명조이기도 합니다.

-신강한 사주보다는 신약사주가, 양월 양일태생 보다는 음월 음일 태생이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도가 큽니다.

-신약사주에서도 비겁이 용신인 사주보다는, 인성이 용신인 사주가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도가 높습니다.



이 명조는 오월에 태어난 갑목일간의 신약한 명조로, 비겁인 월간 갑목이 용신인 경우입니다. 이런 명조에서 경신대운 같은 강한 경금운이 오게 되면, 뿌리없는 일간 갑목은 그대로 극파되는 경우가 되어,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 됩니다. 당연히 직업이나 가정, 건강에서 어려움이 따르게 됩니다.


위 명조는 유월에 태어난 갑목일간으로 용신이 월간의 인성이 된 경우입니다. 이전의 명조와 같이 경금의 강한 대운인 경신대운이 왔을 경우에, 운의 천간 갑목은 일간 갑목을 직접 극하는 대신, 월간의 계수를 금생수로 생조하게 됩니다.   

운의 강한 칠살의 기운을 인성이 통관작용을 하는 경우가 되어, 당연히 충극의 악영향보다는 월간의 계수가 대운의 경신운의 힘을 받아, 수생목으로 목을 생조하게 됩니다. 당연히 흉의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월간이나 일지 또는 시간에 정관과 정인 또는 식신과 정재가 안정되어 있는 경우가,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도가 큽니다.


[직업이 변동이 오는 시기]
-월간이나 일지 또는 시간의 십성에 충극이 오는 해에, 직업의 이동 변동이 따르기 쉽습니다. 특히 월간이나 월지 또는 일지의 정관이나 정인이 충극되는 해가 변동이 크게 됩니다.


-월간이나 일지 또는 시주의 식신이나 정재가 충극으로 깨지는 경우도 이동, 변동이 따르기 쉽습니다. 이 경우 식신이 충극이 되면 직업 활동에 문제가 되고, 정재가 충극이 되면, 재성이 깨지는 경우라 월급이 날아가는 경우가 되어, 퇴직이나 실직의 위험이 따릅니다.

-용신에 의존도가 높은 명조에서 용신 또는 희신이 충극되어 극파되면, 일간에게 바로 위험이 따르게 되고, 직업의 이동, 변동이 생깁니다.


위 명조는 오월에 태어난 신약한 계수일간으로, 오직 용신인 경금에 의지하고 있는 명조입니다. 이렇듯이 용신에 대한 의존도가 큰 명조에서는, 운에 따른 생활의 기복이나 부침이 크게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용신인 월간의 경금도 앉은자리 통근을 하지 못해 약한 기운입니다.

이런명조에서 병오대운 같은 강한 화기운이 들어오면, 월지 오화와 더불에 강한 불기운의 극을 받게 되어, 월간의 경금은 자신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됩니다.


이 명조도 유사한 명조로 오월에 태어난 신약한 게수일간의 명조입니다. 역시 같은 병오운이 왔을 경우입니다. 월지 오화와 더불어 병오대운의 불기운으로 월간의 경금은 녹아 흩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일지에 해수가 있어 일간 계수는 다소간의 기복은 있겠지만, 위험한 순간을 맞지는 않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