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구성학 - 경사에 따른 남편의 성향 판단(1)

 

남편에 대한 해석은 태어난 생월의 월반에 따른 건궁과 상수6으로 판단을 합니다. 
 
1).체 : 건궁에 위치한 상수와 흉살을 서술어로 해석합니다. 
건궁에 오황살, 암검살, 파살 등 흉살이 있으면, 남편의 몸이 허약하거나 부부사이가 성격차이 등으로 불화나 갈등이 많다고 해석합니다. 따라서, 해로하기 힘들거나 이별수가 따르는 경우가 됩니다.
 
2).용 : 상수 6의 작용
상수 6이 있는 궁위를 서술어로 해석합니다. 해당 궁위에 흉살이 있으면 사건 사고가 생기거나 직업적, 사업상 실패수가 많아 부부생활에 어려움이 따르는 것으로 봅니다.
 
1.월구성이 1인 경우
1).체의 해석 
건궁인 남편은 상수 2가 위치합니다. 
남편은 가정적이고 근명성실해 생활력이 대단히 강한 중소기업의 직장인일 수 있습니다. 모든 일에서 신중하고 주어진 일에는 최선을 다하며, 대인관계도 원만합니다. 토의 성향을 가져 어려운 상황이 생기면, 다소 완고하고 고집스러운 면이 있어 융통성있게 대처하기는 힘든다고 봅니다.
 
2).용의 해석  
상수6는 감궁에 위치하고, 암검살을 맞은 경우입니다. 
남편은 물처럼 유연하고 지혜가 출중해 어느 곳에서나 잘 적응하고 붙임성이 있어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성향을 지닙니다. 속이 깊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않은 과묵함이 있지만, 속을 알수 없다는 평을 듣기도 합니다. 생각하고 구상하는 것은 많지만, 실제로 실행에 옮기는 것은 다소 약한 편입니다. 더러는 다른 사람들의 모함이나 함정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2.월구성이 2인 경우
1).체의 해석 
남편인 건궁에는 상수 3이 위치하고, 파살이 함께합니다. 
남편은 성격이 급하고,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과 도전정신이 강합니다. 어떤 목표가 생기면 저돌적으로 밀어붙이는 성향이 나타나지만, 끈기는 부족합니다. 이상과 꿈이 크지만 파살의 영향으로 건강에는 다소 문제가 따르기 쉽습니다. 진궁의 특성상 다소 요란한 전기나 전자, 음악, 예술 등의 일에 종사하기 쉽습니다.
 
2).용의 해석  
상수6은 이궁에 위치합니다. 
남편은 학문이 깊고 명성을 추구하는 관계로, 교직이나 예술, 학자의 길을 걸을 수도 있습니다.  사리에 밝아 따지는 것을 좋아하고, 모든 일에서 밝고 명확한 것을 선호합니다. 화끈하고 화려한 반면, 성격이 급해 화도 잘 내지만, 뒤끝은 없는 편입니다. 남편은 계약이나 자격증에 관심이 많은 미남형의 사람일 수 있습니다.
 
 
3.월구성이 3인 경우
1).체의 해석 
남편인 건궁에는 상수 4가 위치하고, 파살이 함께합니다.
남편은 사교성이 있어 대인관계가 원만하고 신용이 있는 사람이지만, 파살의 영향으로 환경에 휩슬리기 쉽습니다. 자격증을 이용해 해외로 진출하여 무역이나 거래를 하는 경우도 많고, 따르는 사람들도 많은 편입니다. 많은 사람들을 접하다보니 바람기를 나타내거나, 방탕한 면모를 보이기도 합니다.
 
2).용의 해석  
상수6은 간궁에 위치합니다.
남편은 끈기가 있고 추진력이 강해, 목표한 바는 서두러지않고 성취시키는 저력이 있습니다. 가정에 충실하고 가정의 화목과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타입으로 저축으로 마련한 자금으로 부동산을 마련하기도 하는 노력파입니다. 더러는 부모님으로 부터 물려받은 부동산이나 임야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4.월구성이 4인 경우
1).체의 해석 
남편인 건궁에는 상수 5가 위치해 그자체로 오황살입니다.
남편은 주관성이 강하고 자존심과 개성이 강한 타입으로, 다소 권위적이고 보수적 성향도 있습니다. 우두머리 기질이 강해 주변에 따르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큰일을 선호하는 관계로 판단실수를 하기도 하고, 승부욕이 지나쳐 무리수를 두는 경우도 생깁니다. 
 
2).용의 해석  
상수6은 태궁에 위치하고, 파살이 함께 있습니다. 
남편은 경제적인 감각이 뛰어나고 언변이 유창해 따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먹고 마시는 유흥을 즐기며 설득력은 있으나, 낭비벽도 있고, 씀씀이가 커 재물을 모으기가 쉽지 않습니다. 낙천적이지만 다소 과장이나 허풍이 심해 구설수가 많이 따를 수도 있고, 친구간에 언쟁이 잦을수도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나경 2022.03.08 01:55

    선생님. 혹시, 책 출판하신 거 없으신가요?? 책이 있으시면 꼭 사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