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주의 진용신(眞用神)과 가용신(假用神)

사주를 감명할 경우 거의 대부분 억부용신에 의하고 있습니다.
억부용신은 일간의 강약에 따라 용신을 정하는 것으로 일간이 강하면 힘을 빼주는 오행이 용신이 되고.
일간이 약하면 일간의 오행에 힘을 더해주는 오행이 용신이 됩니다.

[진용신]
사주 팔자에서 넘치는 오행의 힘을 줄이고 모자라는 오행의 힘은 도와 줌으로써 사주팔자의 전체적인 오행의 균형과 조화를 이루고자 하는 것이 용신의 가장 큰 역할입니다.

이렇듯이 사주 전체의 기운을 중화시키고 균형을 주기 위해 꼭 필요한 오행을 진용신이라 합니다.
사주 명조에 진용신이 있어야 발복하고 부귀영화를 누리며 살 수 있다고 봅니다.


위 명조는 기토일간이 인월에 태어나 아직은 병화의 조후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억부로 보더라도 강한 목의 기운을 누르기 위해 약한 화의 기운을 보강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렇듯이 사주에서 꼭 필요한 오행을 진용신이라 합니다.
진용신이 용신이 되어야 제대로된 용신 역할을 할 수 있어 발복한다고 보는 것입니다.
 

[가용신]
그러나 용신은 사주 원국에 있는 오행만을 쓸수 있는지라 꼭 필요해도 사주원국에 없으면 용신으로 취용할 수 가 없게 됩니다.
이렇듯이 꼭 필요한 오행임에도 사주에 존재하지 못해 용신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대신 다른 오행을 사용하는 것을 가용신이라 합니다

다시말해 이름은 용신이지만, 가짜 용신이란 뜻이 되기도 합니다.
사주원국에 진짜 용신이 없어 다른 오행으로 용신을 삼은 경우는 용신이 그 역할을 하기보다는 명맥을 잇는 정도가 되기 쉽상입니다.
따라서 크게 좋은 시절을 마자하기 어렵고 발복도 약하다고 봅니다.

.
위 명조는 일간을 포함해 온통 물바다네요.
더구나 년간과 시간도 물의 힘을 더해 주는 관계로 태강한 사주가 됩니다.
물이 너무 강하니 따스한 불의 기운이 절실한 실정이나 사주 원구의 병화가 없으니 대신 무토를 용신으로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때 무토가 꼭 필요한 화 오행 대신 용신의 자리를 차지한 결과라 가용신이라 부른답니다.
가용신이 용신이 되면 크게 발복하기 힘들고 특별한 경우 외에는 힘든 풍파를 헤쳐 나가야 하는 상황이 생기게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16 23:55

    비밀댓글입니다

  2. 목생화 2018.03.17 02:04 신고

    위 명조는 사주 전체가 금,수오행으로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온통 얼어붙은 사주라 조후를 쓸수 밖에 없는 사주입니다.
    용희신을 부득이 지장간의 화목으로 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그러나, 지장간의 오행은 자신의 원국으로 보기 힘듭니다.
    지지도 밖으로 들어나지 않은 기운인데
    숨어있는 기운으로 무엇을 할 수 있나요?

    아마, 지장간에 있는 육친은 자신의 백성이기는 하지만
    산이나 절로 숨어들어간 백성정도로만 생각하면 될 것입니다.
    전쟁이라도 일어나 온 나라가 죽음에 임박하면 나올수도 있겠네요.

    평시에는 전혀 사용할 수 없는 오행입니다.
    지장간의 오행은 원국이라고 보기 힘든 이유입니다.

  3. ㅈㅈ 2018.12.08 17:58 신고

    사주강약에서 약할 경우는 억부지만 조후용신은 기본으로 참고해서 봅니다. 이것을 진가용신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