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남편복(2) - 여자의 남편과의 남편정,부부간의 정관계 사주풀이


3.남편덕
아내덕 있는 남자란 아내가 아내로써의 역할인 가정에 충실하고, 자식의 양육에 최선을 다하는 경우가 됩니다. 남편덕이란 남편이 남편역할을 다하는 경우로, 남편역할은 가장과 남편으로서의 직업활동에 충실하여 그 댓가가 반드시 따르는 경제활동으로, 가정경제를 책임질 수 있어야 합니다.

당연히 남편성인 관성이 직업활동 등을 통해서 그 댓가인 재물을 생성하면, 아내는 남편을 믿고 함께 살아갈 수 있다고 봅니다. 따라서, 남편덕은 남편인 관성이 식상을 향하거나 남편의 입장에서 관성의 극을 받아드리면, 가장역할과 직업활동에 최선을 다하는 명조가 됩니다.
    

1).월간 정관이 역할을 다할 때
위 명조는 자월에 태어난 을목 일간으로 월간의 경금은 을목일간의 남편이 됩니다. 경금 남편의 입장에서 월간에서 월지 자수를 금생수 식상으로  열심히 일하고, 월지 자수는 수생목으로 그 결실인 재성이 일간 을목으로 향하게 됩니다.

아울러, 일간 을목과 월간의 경금 남편은 을경합을 이루게 되니, 을목일간은 경금의 생활태도를 견지한다고 봅니다. 을목일간 여성은 남편인 경금을 믿고 의지하며 가정중심, 남편위주의 생활을 이어가게 되어 남편과는 당연히 부부간의 정과 인연 덕이 큰 명조가 됩니다. 

참고로, 월간의 경금은 앉은자리 통근을 하지 못한 경우라, 년간에서 토오행의 생조가 잇으면 더욱 좋은 명조가 될 것입니다. 


2)정관이 극을 받아들일 때



위 명조는 을목일간의 여성 명조로 월간의 신금은 을목의 남편입니다. 연약한 초목인 을목에 칼날같은 편관 남편이 월간에 위치하니, 외견상 을신충으로 불안한 명조가 됩니다. 그러나, 편관인 신금 남편은 남편 신금의 입장에서 정관인 년간의 병화와 병신합을 하게 됩니다.

남편 신금은 수의 기운을 가지게 되어 일간 을목을 극하는 대신 오히려 수생목의 기운을 가지게 됩니다. 물론 을목 일간과 편관인 신금 남편은 음양이 조화되지 못해 정은 부족할 수 있지만, 부부로서의 연을 이어가느데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당연히 남편덕이 클수 있습니다.  

 

3).인성이 통관이 되지 못할 때
위 경우 월간의 편관 정화는 신금 여성의 남편이 됩니다. 월간의 정화가 앉은자리 통근을 하여 힘이 넘치는 가운데, 화생토로 열심히 일해 월지 미토가 일간을 토생금 으로 생조하는 모양새라 상당히 남편덕이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월지 미월은 여름이고, 지장간에 정화와 을목이 위치합니다. 지장간의 을목은 떌감 역할을 하여 정화의 열기가 대단하여, 월지 미토는 조열한 땅이 됩니다. 작은 땅이 열기를 뿜으면 땅바닥이 온통 갈라터지는 경우가 생겨, 풀 한포기도 자라기 힘든 땅이 됩니다.

명리학상으로 나무가 자라지 못하는 땅은 아무런 가치가 없는 땅으로 간주합니다. 결국, 미토는 토의 역할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되어, 일간을 생조하는 토생금의 역할이 이루어지지 못합니다. 순생관계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앉은자리 통근을 하여 힘있는 월간의 신금은 일간 을목을 강하게 극하게 됩니다.

당연히, 일간 을목의 경우 남편덕은 고사하고, 칠살의 극으로 부부간에 갈등과 트러블이 큰 명조가 됩니다.  편관의 살 작용이 강해지면 을목일간은 불안, 초조 등 정신적 스트레스와 공격성, 난폭성의 행동과 생활태도를 보이거나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합니다.


4).인성이 역할을 다하는 경우

바로위와 같은 명조이나 월지가 미토 대신 축토가 온 경우입니다. 축토의 지장간에는 계수와 신금이 존재합니다. 축토가 언땅이나 월간의 정화가 녹여 주는 격이라 , 나무가 생장하기에는 좋은 땅이 되기도 합니다.

남편인 월간의 정화는 화생토로 월지 축토를 생조하고, 월지 축토는 일간을 토금금으로 생조를 하게 됩니다. 월간 정화의 입장에서 월지 축토는 상관이라 활동적이고 육체적인 일을 적극적으로 하는 경우가 되고, 일간 신금은 편재의 기운이라 큰 재물이 됩니다.

일간 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경우입니다. 남편인 월간의 편관 정화와 일간 을목이 음양의 조화가 맞지 않아 부부간의 정은 다소 떨어지는 경우이나 일간의 남편덕은 대단하다고 볼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