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주풀이 하는 방법(5) - 부친성, 자녀성 판단

 

1.부친성 판단
1).부친중심 명조 작성
자신의 명조에 나타난 부친의 성향을 알아보기 위해서, 부친성을 일간으로 하는 육친관계를 나타내 살펴보기로 합니다. [플러스운세력]에서 상단 부분의 [일간] 버턴을 클릭한 다음, 팝업창에서 부친성에 해당하는 월간의 계수를 클릭합니다.
 
2).원국해석
월간 계수를 중심으로 하는 육친관계가 설정된 화면입니다. 부친인 월간의 계수는 월지에 근을 두고 연간 계수의 도움까지 받는 입장이라, 대단히 비겁이 강한 명조입니다. 월간 계수의 아내인 연간의 사화는 수기운으로 인해 고립되어 상당히 힘든 생활이 됩니다.
 
그러나, 월간 계수의 입장에서 보면 연간의 사화가 유일한 재성이라 한눈을 팔지 않는 남편이지만, 가정에서는 가부장적인 위치에서 군림하는 상황일 수도 있고, 배우자 궁인 월지 해수와 아내성인 사화가 사해충을 이루고 있습니다.
 
당연히 부부간에 갈등과 불화가 따르기 쉽고, 가정적으로는 안정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아내인 연지 사화는 잦은 병치레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고, 부부간의 인연도 깊지 못합니다.
 
자식궁에 속하는 일간과 시간에는 관성이 투출해, 자식이 훌륭히 성장하고 노년에 명예를 추구하거나 관직을 얻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부친의 입장에서 보면 연지 사화의 지장간 중에 정관인 무토가 천간에 투출하여 정관격이 됩니다. 명예에 관련된 욕망이 크다고 봅니다.
 
3).오행도와 십성의 과다와 불급
[재성고립]
 
재성이 고립되면 아내와의 관계가 소원할 수 밖에 없어, 불화와 갈등으로 인한 이별수가 따르기 쉽습니다. 더구나 고립된 재성은 남편인 비겁의 극으로 인해 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겪기 쉽고, 잔병치레로 인해 힘든 생활을 할 수도 있습니다.
 
[관성과다]
관성이 과다하면 지나친 책임과 의무감으로 인해 심신이상이 오기 쉽고, 직장이나 직업의 이동변동이 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명주 자신인 계수입장에서 보면, 동주한 지지 해수와 연간의 계수가 힘을 실어주는 관계로, 신왕재왕한 명조가 됩니다. 
 
[신왕관왕]
신강한 명조에서 관성이 강한 경우입니다. 이 경우는 관성과다로 인한 폐해가 없어집니다. 강한 리더쉽과 탁월한 추진력으로 업무에 몰두하며 명예와 권력을 지향한다고 봅니다. 당연히, 직장이나 조직에 대한 충성심도 탁월한 경우입니다.
 
[인성불급]
원국에서 인성이 없으면 신중하게 일처리를 하기 힘들고, 조직에서는 결재권을 쥐기 힘든다고 봅니다. 신강한 명조에서 관성이 강한 가운데 인성이 없으면, 다른사람들의 눈치나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밀어붙이는 성향으로, 주변의 불만이나 불평이 따르기 쉽습니다. 
 
[결론]
부친은 강한 추진력으로 업무를 처리하는 사람으로 직장에서는 능력가로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식에 해당하는 관성은 토기운입니다. 토오행은 나무를 키우는 것이 본연의 목적이나 의무인데, 흙에 항시 물기를 제공하여 식상인 목기운이 잘 자랄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원국상 계수일간에게 부친인 계수는 부친덕이 대단히 크다고 봅니다.
 
 
2.자녀성 판단
기토일간 여성의 입장에서 자식은 식상에 해당하는 금오행입니다. 원국에는 금오행이 존재하지 않고, 연지 사화의 지장간중 중기가 경금입니다. 원국에 존재하지 않은 오행을 선택할 경우는 우측부분의 기타 천간을 선택합니다. 유일한 식상 금오행인 지장간의 경금입장에서 원국을 정리해 봅니다.
 
경금이 원국에 존재하지 않으니 상단 [일간] 버턴옆에 경금(庚)을 표시해 두어, 일간의 입장임을 알립니다. 하단 부분에서 오행도와 특징을 살펴보면, [관성고립], [무비겁], [식상과다]로 표시됩니다. 다른 육친들과의 관계 파악을 위해 주요 특징만 살피시면 됩니다.
 
[오행도]
잠시 오행도부터 살펴보면 비겁이 전혀 없는 가운데, 인성과 식상이 3개씩이나 됩니다. 이런 경우 일간 경금의 경우는 자신의 의사나 주관은 없고, 모친의 뜻에 따라 모든 행동을 취하게 됩니다. 철저한 마마보이적 성향을 가진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관성고립]
 
관성은 자신을 통제하는 규율이나 도덕관념을 나타냅니다. 그러한 십성이 제대로 동작하지 못하니, 다른 사람의 간섭이나 통제는 꺼리게 되어 직장생활이나 조직생활에 적응하기 힘들게 됩니다. 또한, 남명에게 관성은 자식에 해당하니 자식과 인연도 크지 못합니다.
 
다시말해  기토일간의 여성이 자식을 두게 되면 조직생활이 힘들 수도 있고, 그 자식도 자식과 인년이 부족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비급불급]
 
자기 스스로 어떤 일을 결정하거나 추진해 나가는 능력이 지극히 약하다고 봅니다. 당연히 재물을 다루는 능력이 부족해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고, 이성문제에도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수 있습니다.
 
[식상과다]
 
한가지 일에 몰두하기도 힘들고, 하는 일에 비해 결실이 부족합니다. 하고싶은 것은 많으나 끝까지 추진하는 힘이 약해, 빈곤한 삶을 살기 쉽습니다. 사회생활에서도 리더가 되기 힘들고, 잔병치례로 인해 건강도 약하기 쉽습니다.
 
[결론]
기토여성의 경우 자식과의 인연이 약하다고 봅니다. 당연히 함께 기거하기 힘들고, 어쩌면 평생을 두고 보살펴야 하는 관계일 수 있습니다. 어쩌면 무자식이 상팔자란 말이 어울리는 명조일 수 있니다.
 
하지만, 이 부분들은 기토일간의 명조에 나타난 자식성에 해당하는 풀이가 됩니다. 자식은 여자 혼자 낳는 것이 아니니, 남편의 명조에 따라 상당부분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다시말해, 자식에 연연하여 결혼을 염두에 둔다면, 남편을 잘 만나야 할 수도 있다는 말이 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